언어의 선택이 주는 행복

 

한 마을에 특별한 두 가정이 있었습니다. 한 가정의 분위기는 싸늘한 겨울 날씨 같았고 또 한 가정은 온화한 봄 날씨 같았습니다. 겨울 같은 집에 사는 가족들 사이에는 불화가 그치지 않았습니다. 부부끼리도 매일 싸우다시피 하고 부모와 자식 사이에도 말다툼이 끊어질 날이 없었습니다. 자녀들끼리도 아옹다옹 다투며 사는 게 조용할 날이 없었습니다. 싸우는 소리는 담을 넘고 넘어 이웃에 사는 사람들은 언제나 눈살을 찌푸렸습니다.

반면 봄 같은 집에서는 가족들 사이에 웃음소리가 그치지 않았습니다. 표정은 천사처럼 밝고 맑았고 목소리는 봄바람처럼 부드러웠습니다. 또 아무리 하찮은 것이라도 이웃과 함께 나누려고 했습니다. 그래서 이웃에 사는 사람들은 언제나 그 집에 놀러가기를 좋아했습니다. 겨울 같은 집에 사는 식구들은 궁금해지기 시작했습니다. 한 집 건너 사는 봄 같은 식구들은 어쩌면 저렇게 항상 웃으면서 살 수 있는지 알고 싶었습니다. 끝내 겨울 같은 집 부부가 봄 같은 집을 방문했습니다. 주인 내외와 손님 부부는 거실에서 차를 마시면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그때 봄 같은 집 아들이 그만 비싼 도자기를 깨뜨리고 말았습니다. 겨울 같은 집 부부는 생각했습니다. ‘이 집 아버지는 저 비싼 도자기가 깨졌으니 불호령을 내겠지’,‘이 집 엄마는 저걸 치우면서 애를 야단칠게 뻔하지’ 하지만 봄 같은 집 아버지의 입에서는 전혀 뜻 박의 말이 나왔습니다.“얘야, 내가 도자기를 넘어지기 쉬운 자리에 올려놓았구나. 미안하다. 많이 놀랐지, 다치지는 않았니. 그러자 봄 같은 집의 아내는 남편의 말을 받아 이렇게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아니에요. 그 자리가 좀 위험하다고 생각하고 치우려고 했는데 미처 치우지 못했어요. 오히려 제가 미안해요.” 그 순간 아들이 머리를 긁적이며 말합니다. “아녜요. 다 제 잘못입니다. 제가 조심성이 없어서 그만 도자기를 깨고 말았습니다. 죄송합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겨울 같은 집 아버지가 놀란 표정으로 봄 같은 집 아버지를 바라보며 물었습니다. “아니, 저 비싼 도자기가 깨졌는데 화가 안 나십니까?” 봄 같은 집 아버지가 밝게 웃으며 이렇게 말합니다.“화를 낸다고 깨진 도자기가 원상태로 돌아오는 게 아닌데 화를 낸들 뭐하겠습니까? 저희가 화를 내는 순간 도자기보다 훨씬 값진 나의 자녀가 상처를 받게 될 것이고 그로 인해 결국 우리 가정의 행복은 깨지게 될 겁니다.”하고 대답을 했습니다. 겨울 같은 부부는 서로 얼굴을 마주보며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봄 같은 집 식구들의 한 마디 한마디 속에 행복의 비밀이 있다는 것을 겨울 같은 집 부부는 그제야 깨달았습니다.

어떤 말을 하는 가에 따라서 우리의 관계가 달라집니다. 사랑하는 마음에 대한 표현을 어떻게 하는가는 매우 중요합니다. 잠언 15장 1절“유순한 대답은 분노를 쉬게 하여도 과격한 말은 노를 격동하느니라.”했습니다. 싸늘한 한 마디의 말로 인해 상처를 남기는 관계가 되는가? 아니면 치유의 언어를 사용할 것인가는 나의 선택의 몫입니다. 흔히들 하는 말 중에 ‘법은 멀고 주먹은 가깝다.’는 것처럼 쉽고 편한 것을 선택할 때 상대방은 상처를 받습니 다. 나의 편리성을 취하기 위해 다른 이들이야 어떻게 되는 상관하지 않는다면 관계는 깨질 수밖에 없습니다. 행복을 주는 말을 선택할 것인지 관계를 깨고 불행을 만드는 언어를 선택할 것인지는 나에게 달려 있습니다.

IMG_7920.JPG